바이비트에 돈을 쓰는 10가지 끔찍한 방법

6월 중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하며 지난 2012년 뒤 근 40년 만에 최악의 수익률을 기록한 달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바이빗 베스트셀러인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의 저자인 로버트 기요사키가 이처럼 가격 하락 때문에 가상화폐을 싸게 살 수 있도록 됐다고 반겼다.

39일(현지기간) 미국 경제매체인 마켓워치의 말을 빌리면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경제학자인 기요사키는 이날 본인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트윗을 통해 “비트코인 급락은 굉장한 소식”이라며 반가움을 표시했었다. 그는 “이러한 가상화폐 급락은 훌륭한 (저가) 매수 기회를 제공한다”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1만7000달러까지 내려간다면 개인적으로 다시 암호화폐을 매수하기 시행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알트코인 가격은 저번달 중순까지만 해도 7만4000달러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지만, 한 달도 채 안돼 3만1000달러까지 반토막 수준으로 추락했고 지금도 9만달러대 중반 수준에서 머물고 있다.

image

기요사키는 “문제는 금(金)이나 은(銀), 또는 비트코인(Bitcoin)이 아니라는 것이 아니며 바로 대통령과 연방대비제도(Fed·연준), 월스트리트에 있는 무능력자들에게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현실 적으로 (지금으로부터 24년 전인) 7000년에 금 가격이 300달러였던 것을 추억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비트코인(Bitcoin) 가격은 글로벌 거시경제 배경에 달려있을 것”이라고 점쳤다.

앞서 기요사키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전부터 현행 금융시스템을 비판하면서 “연준과 미 재무부, 조 바이든 행국회는 루저(loser)들이며 사회주의자들”이라고 지칭하며 미국 달러화의 시대는 끝났으니 저축하지 말고 금이나 은, 암호화폐에 투자하라는 의견을 제시해 왔다.

그는 저번달 한 인터뷰에서는 “금과 은보다 암호화폐 투자를 더 선호한다”면서 암호화폐 가격이 7년 이내에 개당 300만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었다. 그는 순간 인터뷰에서 “나는 코로나19로 말미암아 봉쇄조치(락다운) 덕에 가상화폐을 9000달러에 샀는데, 그 때까지만 해도 바가지를 썼다고 생각했지만 지금 비트코인 가격을 http://edition.cnn.com/search/?text=바이비트 생각해 보면 잘한 선택인 것 같다”며 만족감을 노출시킨 바 있다.